가슴이 콕콕 증상 그냥 넘기면 위험합니다

가슴이 콕콕 증상 그냥 넘기면 위험합니다

가슴이 콕콕 증상, 왜 나타날까? 심근경색, 협심증은 대표적인 관상동맥질환인데요. 우리 육체는 수많은 혈관이 있었으나 그중 심장으로 피와 영양분을 넘겨주는 혈관이 바로 관상동맥입니다. 하지만 관상동맥이 동맥경화로 인해 좁아지거나 막히면 심장으로 피를 제대로 공급하지 못하겠죠? 또한 좁아진 혈관을 통해 혈액을 이동하려고 합니다. 보니 압력이 커지면서 심장에 무리를 가해 심장고통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심근경색, 협심증과 같은 심혈관질환이 있는 경우 가슴이 콕콕, 가슴 찌릿 등의 고통이 나타나는 것이죠. 가슴이 콕콕하는 가슴 통증은 심혈관질환뿐만 아니라 소화기호흡기 계통, 심리적 원인 등 여러가지 이유로 나타나기도 하지만 이러한 이유로 가슴 고통이 나타나는 것이라면 응급질환이 아닐 경우가 높습니다.


갑자기 찬바람을 맞을 때
갑자기 찬바람을 맞을 때


갑자기 찬바람을 맞을 때

심혈관질환은 위에처럼 몸체를 많이 움직이게 되고 혈액의 양이 많이 필요할 때 증상이 심해졌다가 휴식을 취하면 고통이 나아지는 특징을 갖고 있어 무리해서 그런가라고 생각하시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증상이 나아졌다. 하더라도 질환 자체가 나아진 것은 아니기 때문에 빠른 시일 내에 내원하여 구체적인 검진을 받아보는 것을 권해드립니다.

어떤 병원으로 가는 것이 좋나요? 심혈관질환이 의심된다면 협심증, 심근경색과 같은 심혈관질환을 전문적으로 진료하고 있는 순환기내과를 내요구하는 것이 좋은데요. 순환기내과에서는 원인을 알 수 없는 가슴통증뿐만 아니라 호흡곤란, 심장 두근거림 등의 증상들을 심혈관질환과 연관 지어 진단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심혈관질환, 미리 예방하세요
심혈관질환, 미리 예방하세요

심혈관질환, 미리 예방하세요

심혈관질환은 정기적인 검사를 한다면 심장 구조와 기능, 혈관 건강 상태 등을 미리 확인하고 질환이 발생하기 전에 예방이 가능한데요. 또한 악화되기 전까지 특수한 증상이 없는 동맥경화의 경우 심장초음파, 운동부하심초음파와 같이 정밀 검사를 통해 조기 발견하며 원활한 조치 및 치료를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5년10년 내 심혈관질환 발생 가능성까지 미리 예측이 가능하기 때문에 40대 이상이신 분, 심장병 가족력이 있으신 분들은 12년에 한 번씩 정기적인 검진을 받아보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