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인증서와 공동인증서(구 공인인증서) 차이 요점만

금융인증서와 공동인증서(구 공인인증서) 차이 요점만

컴퓨터나 스마트폰으로 은행을 이용하거나 증권거래 등을 하기 위해서는 무요건 인증서라는걸 비대면 혹은 직접 은행 등에 가서 발급 받은 후 인증하여야 사용 할 수가 있습니다. 예전에는 공인인증서라고 하였는데요 최근에는 같은 의미에서 공동인증서 이렇게 불리우고 있는 중입니다. 여기에 금융인증서라는것이 새로 등장하게 되며 금융인증서와 공동인증서 차이에 대해 대체 뭐가 다른거지? 하고 대부분의 사람들이혼란스러워 하십니다. 하나만 하지 두개까지 제작해서 헷갈리게 하느냐라고 불만을 토로하는 분들이 대부분의 있습니다.

사실 짜증이 나긴 합니다. 근데 알고 나면 어떤 점에서 차이가 나는지를 이해하는덴 어렵지 않습니다.


분실하기 쉬운 저장매체
분실하기 쉬운 저장매체

분실하기 쉬운 저장매체

공인인증서는 컴퓨터, USB 등 공인인증서를 여러 저장매체에 복제할 수 있지만, 저장매체를 늘 들고 다닐 수도 없으며, 쉽게 잃어 버리기도 하였습니다. 또한 포렌식 전문가가 저장매체를 분석하면 암호를 파악할 수 있어서 보안 상 취약하다는 단점도 있었습니다. 그러니까 금융인증서는 이런 부분을 완전히 개선량한 클라우드 서버를 사용하게 된것입니다.

유효기간 및 자동갱신
유효기간 및 자동갱신

유효기간 및 자동갱신

공동인증서의 경우 유효기간이 1년입니다. 그래서 갱신기간에 연마다 갱신해야 하며, 유효기간 안에 갱신 안 할 경우 자동으로 폐기됩니다. 반면 금융인증서는 3년으로 유효기간이 확대되었습니다. 또한 사용자들이 다른 절차없이 3년이 지나면 자동으로 갱신됩니다.

만약, 1년 동안 클라우드 이용 이력이 없는 경우 안전상의 이유로 클라우드 계정 및 저장된 모든 인증서가 삭제됩니다.

저장방법 USB VS 클라우드
저장방법 USB VS 클라우드

저장방법 USB VS 클라우드

금융인증서의 가장 큰 특징은 사용자들이 발급받은 인증서를 PC나 스마트폰, USB 같은 로컬 저장 장치에 저장하여 들고다니는 것이 아니라 금융결제원에서 관리하는 클라우드 서버에 보관해야하는 점입니다. 클라우드란 쉽게 말해 인터넷 상의 가상 저장공간입니다. 인터넷만 접송된다면 언제든지 금융결제원 클라우드에 접속하면 간단한 본인 확인 후 등록된 금융인증서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즉, 인증서를 내보내고 복사하고 하는 절차가 필요 없어진 것입니다.

필요합니다.면 언제든 발급받은 금융인증서 이용할 수 있습니다.

공동인증서 구 공인인증서

유효기간 1년 저장방법 인증서를 발급받은 후 휴대폰, PC 컴퓨터, USB에 보관하는 방법 사용

공동인증서 유지 및 보안을 위해 각종 보안 프로그램을 설치해야 합니다. 여러 디바이스에서 사용 복수의 디바이스에서 사용해야 할 땐 다소 어려운 인증서 내보내기를 사용하여 디바이스간 복사를 반복해야 합니다.

ex PC 모바일 내보내기 PC PC 내보내기 . 비밀번호 영문, 특수문자, 숫자 혼합이 된 10자리 이상 문자 사용범위 은행, 보험, 증권사, 카드사 등 이용에 제한이 없습니다.

공동인증서

공인인증서를 기억하고 있다면 그 개념 그대로 이름만 바뀌었다고 생각하시면 되지만 이름이 바뀐 이유는 2021년 네이버, 카카오, 토스등의 민간 인증서가 생기면서 이곳에서도 신분을 인증할 수 있게 되며 공동인증서로 바뀌었다고 합니다. 공동인증서는 기본적으로 온라인으로 전자 서명을 할때 활용하는 인증서입니다. 전자 서명이 개정되기 전까지 공인인증서로 불렸습니다. 국가에서 지정한 6개 공동인증기관에서 받을 수 있습니다.

사용 목적에 따라 사업자용과 개인용으로 나뉩니다. 금융인증서와 달리 사용자가 직접 보관합니다. 저장 기기는 PC, 스마트폰, USB 등 다양하지만 단 한 가지 주의할 것은 이중 어느 한 곳이라도 개인이 보대하여 가지고 있어야 해야하는 것입니다. 물론 다른 장치로 보가져오거나 복사해 오는 것은 가능합니다.

각종 프로그램 설치

각종 프로그램들을 설치하느라 시간을 잡아먹는 공동 인증서에 비해 금융인증서는 아무것도 설치할 필요가 없습니다. 2가지를 서로 비교해 봤을 때 금융인증서가 모든 면에서 다르게 편합니다. 사용자가 해야 할 여러 가지 필요하지 않은 작업들을 최소화해주고 해킹, 유출에 대한 문제도 비교적 적습니다. 단점이라고 한다면 아직까지는 금융인증서를 지원하지 않는 곳도 있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점점 늘어나는 추세이며 공동, 금융 인증서 모두 인증계획을 지원하여 선택해서 할 수 있는 서비스들이 많아지는 추세입니다.

금융인증서 아직 만들지 않으셨다면 지금 만들어 보시기 바랍니다.

자주 묻는 질문

분실하기 쉬운 저장매체

공인인증서는 컴퓨터, USB 등 공인인증서를 여러 저장매체에 복제할 수 있지만, 저장매체를 늘 들고 다닐 수도 없으며, 쉽게 잃어 버리기도 하였습니다. 궁금한 사항은 본문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유효기간 및 자동갱신

공동인증서의 경우 유효기간이 1년입니다. 좀 더 구체적인 사항은 본문을 참고해 주세요.

저장방법 USB VS

금융인증서의 가장 큰 특징은 사용자들이 발급받은 인증서를 PC나 스마트폰, USB 같은 로컬 저장 장치에 저장하여 들고다니는 것이 아니라 금융결제원에서 관리하는 클라우드 서버에 보관해야하는 점입니다. 좀 더 구체적인 사항은 본문을 참고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