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파리 없이 깔끔하게 바나나 보관법 바나나 껍질은 음식물 쓰레기로 버리기

초파리 없이 깔끔하게 바나나 보관법 바나나 껍질은 음식물 쓰레기로 버리기

바나나를 실온에 두면 초파리가 생기기 마련입니다. 특히 날씨가 더워지는 여름에는 특히 더 빠르게 초파리가 생기기 마련입니다. 초파리 없이 깔끔하게 보관하는 방법에 관해 알아봅시다 초파리는 후각이 뛰어나 특히 과일 냄새를 좋아합니다. 먼 거리의 과일 냄새도 맡을 있습니다. 초파리는 냄새 중 시큼한 냄새를 가장 좋아하는데, 단 성분이 강한 바나나를 상온에 두게 되면 발효 과정을 거쳐 산성 물질로 변하게 됩니다. 이같은 경우애 시큼한 냄새가 나므로 초파리가 즐겨찾는 환경이 됩니다.

초파리가 시큼한 바나나 냄새를 맡는 것은 1KM 이상 떨어진 곳에서도 감지가 된다고 하니 대단한 능력입니다. 집안에 창문을 열지 않아도 초파리는 쉽게 생긴다. 그 이유는 초파리의 크기가 25mm 정도로 아주 작기 때문입니다. 창문이나 현관문이 아니더라도 싱크대 배수구, 화장실 하수구, 방충망 등으로도 집안에 들어오기 쉽습니다.


바나나 보관법
바나나 보관법


바나나 보관법

영양이 여러가지 바나나를 오랜기간 맛있게 먹고 싶을 것입니다. 바나나의 맛을 놓치지 않는 바나나 보관법을 소개합니다. 기본은 상온 보관바나나의 원산은 열대 지역으로 쌀쌀한 생태계를 싫어하기때문에 상온 보관이 기본입니다. 14 20도 정도 통풍이 좋은 장소에 보관합시다. 바나나는 바나나를 놓는 방법에 주의해야합니다. 바나나를 보관할 때 바나나와 바닥의 접촉 면이 많아지만 그 부분에서 손상이 진행하므로, 접촉 면을 최소한으로 줄여야 하합니다.

전용 바나나 스탠드를 활용하여 매달아 보관하면 접촉 면이 줄어 오래 보관할 수 있습니다. 1개씩 분리 바나나는 1개씩 분리해서 보관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바나나에 포함되는 에틸렌 가스에는 숙성을 촉진하는 효능이 있습니다. 바나나끼리 부착되어 있다면야 바나나끼리의 에틸렌 가스에 의해서 숙성을 촉진해 버립니다.

혈압 수치 조절
혈압 수치 조절

혈압 수치 조절

바나나에 여러가지 칼륨은 나트륨을 배출하여 혈압을 조절합니다. 또한 산소를 보다. 효과적으로 두뇌에 공급할 수 있도록 도와주기 때문에 심장박동을 안정시킬 있습니다. 게다가, 바나나의 섬유질은 동맥의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 작용을 해 동맥 경화 예방에도 도움을 줍니다.

바나나는 사과에 비해 탄수화물을 세 배 이상 함유하고 있으며, 섬유질 역시 풍부하므로 먹은 양에 비해 가장 효과적으로 포만감을 주는 식품 중 하나입니다.

게다가, 비타민 A와 철분 등 항산화작용을 하는 무기질 성분을 함유하고 있어서 피부 미용과 노화 방지에도 좋습니다.

바나나에는 식물 섬유나 비타민 등 건강한 생활을 보내면서 필수 영양소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여러가지 당질을 포함하므로, 에너지를 보급하기 위한 과일로도 우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