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광양 2024년 하반기 포스코 생산기술직 신입사원(채용형 인턴) 채용공고

포항광양 2024년 하반기 포스코 생산기술직 신입사원(채용형 인턴) 채용공고

포스코교육재단 인천포스코 개교첫 입학식 13번째 설립학교 안종진 초대 교장 취임식도 포스코교육재단이 경영하는 인천포스코고등학교교장 안종진가 3월 1일 교내 대강당인 청암학당에서 개교 및 입학식안종진 초대 교장 취임식 행사를 개최했다. 포스코교육재단의 열세 번째 학교이자 포항제철고등학교와 광양제철고등학교에 이은 세 번째 자율형 사립고등학교인 인천포스코고등학교가 포스코건설과 인천경제자유구역청IFEZ, 송도국제도시개발유한회사NSIC의 지원을 받아 포스코교육재단이 설립경영하는 학교다.

인천포스코고등학교가 올해 개교를 통해 인천지역의 두 번째 자율형 사립고등학교가 됐습니다. 포스코 임직원자녀전형과 사회통합전형, 그리고 글로벌 미래인재전형으로 인천광역시 단위 학생모집을 통해 모두 244명의 학생을 선발했다.


포스코의 도약 과정
포스코의 도약 과정

포스코의 도약 과정

1993년 김영삼 정부의 세무조사로 박태준 회장이 일본으로 출발하는 등 체제가 흔들리면서 부진에 빠질 뻔했지만, 1997년경 재보선으로 박태준 회장이 복귀하고, 정권교체로 인해 기업은 다시 안정을 찾을 수 있었어요. 2009년부터 룩셈부르크의 아르셀로미탈, 중국 허베이강철그룹, 바오강그룹에 이어 세계 4위의 연간 조강 생산능력을 자랑했고, 2010년 1월 13일 15,613t을 생산해 세계 최초로 쇳물 15,000t을 넘어서는 기록도 달성했으며, 광양제철소는 단일 제철소 기준으로 연간 조강 생산량 부문에서 세계 최대 규모입니다.

2011년에는 세계 최초의 연연속 열연공장을 보유하게 돼 과거보다.

포스코홀딩스의 등장
포스코홀딩스의 등장

포스코홀딩스의 등장

2021년 12월 10일 포스코는 이사회에서 지주기업 체제로의 전환을 의결했다. 전환 사유는 지속 성장과 기업 가치 제고를 위한 여러가지 방안을 모색해왔는데, 가장 성공적이고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서는 그룹의 장래 신사업을 발구하고, 사업 및 투자 관리를 전담하는 지수기업 체제로의 전환이 필수적이라 판단했습니다. 라고 밝혔다. 존속 지주기업 포스코홀딩스를 상장사로 유지, 신설 철강 사업기업 포스코로 물적 분할하는데, 포스코홀딩스가 사업기업 포스코 지분을 100 보유하지만, 사업기업 포스코는 비상장사로 두는 구조다.

이어 2024년 1월 28일 임시주주총회에서 철강 사업부 분활 및 지주기업 전환 안건이 통과돼 3월 2일 포스코홀딩스 상장 지주회사로 다시 출범했다.

기업 소개
기업 소개

기업 소개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과거 트레이딩 사업을 넘어, 새로운 미래사업을 만들어내는 종합사업회사입니다. 포스코 인터내셔널은 1967년 대우실업으로 시작, 수출증대를 통해 대한민국 경제발전의 선도적 역할을 수행해 왔어요. 1982년 대우실업이 대우로 이름을 바꾸면서 무역 부문을 전담하게 되었고, 2000년 대우인터내셔널로 분할되고 국제무역, 인프라 개발운영, 자원개발 등을 주요 사업으로 하는 독자 법인으로 출범하였습니다.

2010년에는 포스코그룹의 일원으로 편입되어 견실한 내실 기반을 갖추게 되었습니다. 2017년에는 포스코 PS 철강사업부문 흡수합병을 통해 그룹 내 국내외 철강 유통채널을 일원화하는 등, 포스코그룹의 핵심 계열사로 자리매김하였습니다. 2019년에는 포스코인터내셔널로 사명을 변화시키고 더 큰 미래를 향한 도약을 대비하고 있습니다.

시세 및 주요 주주 현황

포스코인터내셔널의 52주 최고가는 28,500원이며, 최저가는 18,550원입니다. 액면가는 5,000원이고, 총 발행 주식수는 123,375,149주로 많은 편입니다. 이 중 36.66가 유동비율이어서 비율은 적은 편이고, 외국인 지분율은 7.41입니다. 최대주주는 포스코 외 5인이 63.23에 해당하는 78,007,641주를 보유하고 있으며, 국민연금공단이 2대 주주로 8.11에 해당하는 10,008,422주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명확한 주주 내역은 아래의 표에서 확인이 가능합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재무제표입니다.

포스코POSCO 잔혹사, 황루트 전 회장 인터뷰기사 펌

정부는 주식 한주도 없으면서포스코를 전리품 취급박태준 명예회장 없습니다.고아예 재벌에 팔아버릴까 걱정퇴직임원 모임인 중우회가정권 개입 막는 울타리 될 것회장도 너무 오래할 생각 말고계승자 키우는 시스템 갖춰야지난 5월 말 전남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는 현장 간부를 대상으로 한 긴급 설명회가 열렸다. 권력 실세의 회장 인사 개입과 학교법인 포스텍의 저축은행 투자 손실, 파이시티 특혜 등 의혹 사건이 연이어 발생하면서 생산현장까지 동요하기 시작하자 차단에 나선 것입니다.

경북 포항제철소에서도 한주 전 같은 행사가 열렸다. 최근 포스코 위기는 권력이라는 외부세력의 부당한 개입 의혹에 조직 내부의 분열이 중첩되고 복잡하고도 정교한 양상을 띠고 있습니다. 포스코 안에서도 이야기하는 사람에 따라 사태를 바라보는 시각이 전혀 다릅니다.

자주 묻는 질문

포스코의 도약 과정

1993년 김영삼 정부의 세무조사로 박태준 회장이 일본으로 출발하는 등 체제가 흔들리면서 부진에 빠질 뻔했지만, 1997년경 재보선으로 박태준 회장이 복귀하고, 정권교체로 인해 기업은 다시 안정을 찾을 수 있었어요. 좀 더 구체적인 사항은 본문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포스코홀딩스의 등장

2021년 12월 10일 포스코는 이사회에서 지주기업 체제로의 전환을 의결했다. 더 알고싶으시면 본문을 클릭해주세요.

기업 소개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과거 트레이딩 사업을 넘어, 새로운 미래사업을 만들어내는 종합사업회사입니다. 더 알고싶으시면 본문을 클릭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