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버드 블랙 체인지 새치염색 클렌저 후기

힐링버드 블랙 체인지 새치염색 클렌저 후기

나는 어릴 때부터 새치가 있는 편이었다. 어릴 때야 그래도 씩씩한 머리카락 덕분에 새치에 그다지 신경을 쓰고 살지는 않았습니다. 나이가 들면서 많은 머리카락을 떠나 보냈고, 있는 머리카락은 시름걱정 힘을 잃어가는 중에 새치만이 잡초처럼 영역을 확장하며 더 이상 새치라고 할 수 없는, 그냥 백발이 되어가는 지경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가는 실머리. 머리끈 네 번을 돌려 묶을 수 있을 정도로 적은 머리숱. 힘 없이 축 처지는 물미역같은 머리카락을 가진 덕분에 나는 염색 하기를 꺼려했고, 덕분에 흰 머리는 차근차근 영역을 넓혀갔다.

와중에 갈변샴푸가 나온다는 소식을 접하게 되었고, 물욕 없는 내 마음에도 이건 꼭 사야돼 뽐뿌가 오면서 국내 출시를 손빠지게 기다렸다.


비싼 가격
비싼 가격


쉬운 목차

비싼 가격

300g 클렌저 한 통이 무려 34,000원입니다. 또한 할인 행사도 없고, 판매 관리가 엄격한 지 어느 판매처나 가격이 비슷합니다. 단, 비싼 가격만큼 알뜰히 쓸 수 있도록 플라스틱 용맹 안에 비닐팩 포장이 한 번 더 되어 있습니다. 펌프할 때마다. 비닐팩이 수축되며 내용물을 최대한 많이 사용할 수 있게 설계된 듯 합니다. 12일 간격으로 머리를 감는데 한 통을 3개월 가량 사용했다.

사용 효과
사용 효과

사용 효과

사용 할 때 후딱 하는 날도 있었고, 여유가 있는 날엔 거품이 있는 상태에서 23분 방치 후 헹구기도 했다. 처음 일주일 사용했을 때에는 긴가 민가 할 정도로 효과를 확신하지 못했다. 효과적인 것 같기도 하고, 기분 탓인 것 같기도 했다. 하지만 한 달 후에는 분명히 효과를 확신했다. 흰 새치가 완벽히 검은색이 된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새치가 어둡게 되며 분명히 티가 나지 않게 되었습니다. 원래 모발 색이 갈색에 가까운 밝은 편이라 효과는 더 뛰어났다.

가격이 후덜덜하지만 효과만큼은 정말 만족스러웠다. but. 한 통을 다. 쓴 후 다른 샴푸를 쓰니 새치가 다시 빠르게 보이기 시작했다. 갈변이라고 해서 새치가 어둑해진 후 유지될 줄 알았는데, 모다모다.

성분 논란을 보시면 해당 상품을 쓸 용기가 쉽게 나지 않을 것입니다. 따라서 모다모다. 클렌저 사용을 고민하고 있다면, 6월 이후 새롭게 출시되는 상품을 구매하기를 권장합니다. 새치 효과는 매우 뛰어나나 해당 효과를 계속 보기 위해선 해당 상품을 계속 사용해야 하는 만큼 가격의 압박도 고려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