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년 한국영화 순위 1120위

2004년 한국영화 순위 1120위

2004년 한국영화 순위 1120위 대한민국 최고 꾼들의 브레인 서바이벌 One Shot 치밀한 뇌 게임이 시작됩니다. 사기 전과로 출소한지 한 달 된 최창혁박신양 분은 재미있는 사기 사건을 계획합니다. 그것은 바로 꾼들이라면 한번쯤은 꿈꿔보는 사상 최대 규모의 한국은행 사기극. 사기꾼 다섯 명, 한 팀이 되다.

주연 감우성, 손병호, 박원상, 오태경, 김병철, 이동

손에 피 묻힌 자., 돌아갈 수 없습니다.. 1972년, 베트남 전쟁의 막바지. 200명의 부대원 중, 혼자 살아 남은 혼바우 전투의 생존자 최태인 중위감우성는 악몽에 시달리며 괴로워합니다. 그러나 그의 본대 복귀 요청은 철회되고, CID 부대장은 그에게 비밀 수색 명령을 내린다. 1월 30일 밤 10시. 이날도 사단본부 통신부대의 무전기엔 당나귀 삼공.을 외치는 비명이 들어오고 있습니다.

6개월전 작전 지역명 로미오 포인트에서 죽은 것으로 추정되는 18명의 수색대원들로부터 구조요청이 오고 있었던 것. 그 흔적 없는 병사들의 생사를 확인할 수 있는 증거물을 확보하는 것이 이번 작전의 목표다. 3일 후. 좌표 63도 32분, 53도 27분 로미오 포인트 입구. 어둠이 밀려오는 밀림으로 들어가는 9명의 병사들 뒤로 나뭇잎에 가려졌던 낡은 비문이 드러난다. 손에 피 묻힌 자, 돌아갈 수 없습니다..

다방면으로 열과 성의를 다하는 편이나 공부에만 관심도, 자질도 없는 무늬만 고3 학생 하영. 백일 기념일에 연하 남친에게 채이고 돌아오던 하영의 발에 빈 콜라캔 하나가 채인다. 하영은 젖 먹던 힘까지 실어 뻥하고 내지르는데 그게 싸가지 명품족 형준의 차, 그것도 하필이면 외제차 렉서스에 맞을 줄이야 하영은 300만원을 물어내라는 형준을 뒤로한 채 현장을 이탈, 뺑소니에 성공합니다. 형준을 따돌리고 안도의 한숨을 쉬는 사이 형준에게서 걸려온 전화 한 통. 알고 보니 칠칠치 못한 하영이 지갑을 흘리고 간 것이었다.

학교까지 쫓아온 형준에게 하영은 몸으로 떼우기로 결심, 유효기간 100일의 노비문서에 서명합니다. 이후 시도 때도 가리지 않는 형준의 호출이 시작되고 하영은 집청소, 쇼핑도우미, 레포트 작성과 세차, 잡심부름에 이르기까지 공부보다. 더 못할 짓에 직면합니다. 300만원을 상기하며 끓어오르는 속을 달래던 하영에게 운명의 날이 찾아옵니다.


넷플릭스 옥수역귀신 후기, 리뷰, 영화 추천
넷플릭스 옥수역귀신 후기, 리뷰, 영화 추천


넷플릭스 옥수역귀신 후기, 리뷰, 영화 추천

영화 옥수역귀신은 넷플릭스 인기 영화 TOP 10에 있는 영화 중 하나로 OTT에서 많은 주목을 받고 있지만 다음 영화 평점 5.1 네이버 영화 평점 6.91로 그렇게 좋은 평가를 받지는 못한 작품입니다. 호랑 작가의 웹툰 옥수역귀신이 정말 좋은 반응을 보인 것과는 다르게 영화는 좋지 못한 반응을 보이고 있는데, 웹툰의 경우 단편으로 분량이 짧지만 영화화되며 새롭게 스토리를 넣으며 각색이 많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이와 비슷한 각색 과정에서 스토리 개연성에서 아쉬움이 느껴졌고, 조금은 지루하게도 느껴졌다. 공포 영화에 자주 나오는 깜짝 놀라는 장면들은 있지만 개인적으로 영화 스토리에서 느끼는 공포는 거의 없었다고 생각합니다. 많이 익숙한 패턴의 한국 공포영화 같다는 생각이 드는 영화였습니다.

주연 공유, 홍윤희, 최우혁, 이현우, 김수로
주연 공유, 홍윤희, 최우혁, 이현우, 김수로

주연 공유, 홍윤희, 최우혁, 이현우, 김수로

년 월일 나, 나지니 오늘 인생 네 차례 실연 당합니다. 찬이랑 완전 끝장 났다. 그것도 1주년 기념일에 자존감 상하지만 여자인 내가 커플링까지 준비했다. 근데, 이게 왠 마른 하늘에 날벼락? 내가 자기를 갑갑하게 한다고? 도대체 뭐가? 어째서? 너무 무신경해서 트집 좀 잡았더니 내 지난 남자들까지 들먹이면서 날 사랑한 적이 있었는지 가서 물어보란다. 그래 가서 물어 볼꺼다.

내 다이어리 안에 숨휴식하고 있는 1,2,3번 남자들, 쫌만 기다려라 내 아름다웠던 사랑의 추억, 무조건적으로 증명해 주고야 만다. 년 월 일 추억의 옛 남자들과 드라마틱한 재회 를 꿈꾸었지만. 내 다이어리 속 남자들이 정말 내가 오늘 만난 남자들과 동일 인물인걸까? 완벽했던 첫사랑 구현오빠, 터프하고 믿음직스러웠던 정석오빠, 귀엽고 쿨한 유인이, 도대체 그 멋진 남자들은 어디로 갔냔 말입니다.

두번의 살인, 세가지 사랑, 그리고 네개의 결말 어긋나는 사랑. 그 사랑의 낙인. 세상에 거칠 것 없는 남자 기훈. 강력계 형사인 그에게는 단아하고 순종적인 아내 수현엄지원과 도발적이고 쾌락적인 정부 가희이은주가 있고, 탄탄한 성공가도 또한 보장되어 있습니다. 살인 치정에 얽힌 살인사건이 발생합니다. 그에게 한 건의 살인사건이 맡겨진다. 남편이 살해된 경우에 직면한, 창백한 미망인 경희성현아. 속내를 알 수 없는 묘한 여자입니다.

치정살인을 의심한 기훈은 경희를 용의자로 여기고 사건에 접근해간다. 결혼생활에 문제가 있었나요? 애인 있죠? 사랑합니까, 그 사람? 기훈의 공격적 수사가 진행되지만, 사건은 점점 미궁으로 빠져든다. 사랑 사랑은, 죄가 될 수 없습니다.. 한편, 아내의 임신 사실을 알게 된 기훈은 가희와의 관계를 정리하려 하지만, 자기 스스로가 가희에게 얼마나 깊이 중독되어 있는지 확인하게 될 뿐입니다.